현대차가 전기차로 테슬라를 이기기 힘들어 보이는 이유

테슬라 모터스는 미국의 전기자동차 회사다. 현존 양산된 개인용 전기차 중 가장 긴 주행거리를 가지고 있으며(테슬라 모델S 약 434Km), 최근에 출시한 테슬라 모델3가 한국에서도 예약이 가능하면서 국내 관심도 급 상승하였다. 최고가 세단형 모델S(10만 달러대), SUV 모델X(10만 달러대)에 이어 3만 5천 달러대 모델3을 내놓은 것이다. S3X…





지금껏 고급형 모델만 판매해온 테슬라였기에 비교적 가격이 싼 모델3에 많은 사람들은 열광하였고, 예약 주문을 받은 지 일주일 만에 32만대를 팔았다. 예약하려면 미리 1,000달러를 예치해 둬야 하므로 32만 X 1,000달러를 해서 약 3억 2천만 달러(한화 3,600억 원)를 일주일 만에 벌어들인 셈. (차는 약 1년 반 후에 나오니 그동안 이자놀이할 생각에 흐뭇)



1. 사람들이 테슬라에 열광하는 이유

일단 전기차는 배터리와 모터로만 차가 움직이는 것으로, 내연기관을 가지고 있는 여타 자동차와는 달리 소음이 적어 정숙성이 매우 뛰어난 편이다. 고급세단을 타던 사람들도 테슬라 모델S의 정숙성과 주행안정감에 놀랍다는 평. 엔진이 필요 없기 때문에 앞에 보닛을 열어보면 텅 비여 있어 트렁크로 사용 가능하다. (테슬라는 이것을 보닛이라 부르지 않고 프렁크Frunk라 부른다. Front-Trunk.)


게다가 테슬라 전기차는 스마트폰처럼 정기적으로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받을 수 있다. 출시된 지 3년도 넘은 모델S를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통해 오토파일럿(자율주행), 오토파킹(자동주차) 기능을 추가해 주었다




이 영상을 보면 알겠지만, 애플워치로 차를 컨트롤 할 수도 있다. 차 문을 여는 것은 기본이고, 선루프 열기, 차 시동 걸기, 에어컨/히터 틀기, 헤드라이트 켜기, 경적 울리기, 배터리 퍼센트 확인 등 웬만한 건 다 컨트롤 할 수 있다고 보면 된다.





그 외 테슬라는 모델S는 미 교통안전국이 실시한 충돌테스트에서 별 5개 최고점을 받았고, 세계 최고의 리뷰잡지 컨슈머 리포츠에서 100점 만점에 103점을 받은 유일한 차다.



2. 테슬라의 가장 강력한 무기 : 기가팩토리

미국 네바다주에 완공될 테슬라의 배터리 공장 기가팩토리는 보잉사의 비행기 공장에 이어 세계에서 두 번째로 큰 건물로 등극하게 된다. 축구장 95개 합친 크기인데, 쉽게 생각하자면 테슬라가 강남 반쪽으로 뚝 나눠 자기네 공장으로 돌리고 있다고 보면 된다. 게다가 저 지붕에다가 태양열 전지판과 지열 전지판을 모조리 덮어 전기도 생산할 예정이라고 한다.



한국이 연간 1,200MWh 전기차용 배터리를 생산하고, 중국은 3,800MWh를 생산하는데, 테슬라 기가팩토리는 35GWh를 생산할 예정이다. 아예 단위가 다르다. 이것은 전 세계 모든 배터리 업체의 리튬이온 생산량(2013년)을 합친 것보다 많은 양. (이쯤 되면 좀 무섭다…)



테슬라가 타사 전기차와 완전히 다른 점을 보이는 것이 또 있다. 바로 전기차에 들어가는 배터리의 종류. 놀랍게도 슈퍼에서 쉽게 구할 수 있는 18650 충전지라는 것. (AA 건전지 보다 조금 더 길고 두꺼운 그거…) 이걸 모두 연결해서 배터리로 쓰는 건데, 그냥 딱 놓고 보면 무식해 보일 정도로 때려 박은 것처럼 보이나, 실은 상당한 기술력이 들어간 것이라고.



보통 타사 전기차는 핸드폰에 볼 수 있는 리튬이온 배터리 쓰지만, 테슬라는 그렇지 않다. 이유는 테슬라의 방식에 상당한 이점이 있는데, 일단 대량생산으로 단가를 낮출 수 있다는 점이다. (규모의 경제로 존나게 밀어붙여서 단가 낮추기…) 그리고 18650 배터리가 범용성도 좋고 재활용도 비교적 쉬운 편에 속한다. 근데 무게가 무겁다는 단점이 있다. 그런데도 현행 최고 주행거리를 선보이고 있으니, 아직은 테슬라의 배터리 방식이 가장 효율적이라고 스스로 입증하고 있는 셈.


최근 현대차가 2018년에 320km 가는 전기차를 만들겠다고 선언했는데(기사링크), 2012년에 400km 가는 전기차를 만든 테슬라와의 기술 격차가 아직 너무 크다. 게다가 아직 현대가 300km대 전기차를 만들 수 있다고 입증된 것도 아닌 상태.


앞으로 테슬라가 한국에 상륙할 때, 통신사와 주유소를 소유하고 있는 국내 모 대기업과 합작해 충전 인프라를 늘릴 계획이라는 루머도 돌고 있어서, 국내 전기차 시장의 경쟁은 더욱 치열해질 전망이다. 과연 그 승자는 누가 될까?

신고

아래 추천❤️‍버튼을 눌러주세요!

댓글(12)

  • 타이거
    2016.04.26 18:21 신고

    어이가 없어서 한자 남깁니다.
    전기차에서 주행거리가 기술의 척도인가요? 그럼 최장거리 가는 전기차 중국에서 나오면 그게 최고 기술인가요.
    18650배터리 안정성이 입증됐나요? 테슬라.모델 충돌성능은요? 환상에서 빠져나오시길

    • 2016.04.26 20:30 신고

      전기차에서 주행거리가 기술의 척도가 아니면 뭐가 기술의 척도입니까? 하나 제시해보시죠.

      18650 배터리 안전성이요? 안정성이 문제가 됐다면 미국이 판매를 허가를 내줬을까요? 게다가 전 세계적으로 시중에 팔리고 있는 18650 배터리에 안전성 운운하는 것은 어불성설 같습니다.

      그리고 충돌성능이요? 미 교통안전국 충돌테스트에서 별 5개 받았다고 본문에 썼습니다. 이 글 읽어보셨으면 아셨을텐데요.

  • 슈퍼라고?
    2016.04.26 19:30 신고

    이보세요.. 도대체 어느 슈퍼에서 18650을 판답니까? ㅋㅋ 돌아버리겠네...
    18650도 리튬이온이거든요~
    이 양반 알카바나 알카라인으로 착각한거 아닌가? ㅋ

    • 2016.04.26 20:23 신고

      18650도 리튬이온 배터리 맞습니다. 굳이 본문에 '핸드폰에서 볼 수 있는' 리튬이온 배터리라고 따로 언급한 것은 18650 충전지와 쉽게 구분시키기 위해 쓴 말인데, 문맥상 오해하실 수 있습니다.

      그리고 18650 배터리는 제가 자전거 샵에서 파는거 본 적 있습니다. 이게 랜턴에 주로 쓰여서 월마트나 코스트코 등에서도 팔던걸로 기억합니다.

  • ㅋㅋㅋㅋ
    2016.04.27 09:53 신고

    전형적인 흉기빠들 발악이 보이네요

    • 2016.04.28 01:07 신고

      아직 국내 점유율이 현기차가 절반 이상을 차지하니까 그럴 수도 있겠단 생각도 들긴 합니다. 뭐, 결국엔 시장이 판단하게 될테니까요.

  • 2016.04.27 17:58 신고

    기능론자들 발끈!!

  • 2016.04.27 17:59 신고

    테슬라 수입 환영 ^ㅅ^ ㅈ같은 현기차 쓰기싫음

    • 2016.04.28 01:10 신고

      저도 경쟁이 붙어서 전기차 산업이 발전했으면 좋겠네요. 그래도 혹시 모를 규제나 이런것들 때문에 성장이 발목잡히지 않았으면 하구요.

      삼성이 본격적으로 전기차 시장에 뛰어들 때, 전기차 산업의 기폭제가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 잘못알고계십니다.
    2016.10.20 11:10 신고

    주행거리가, 즉 배터리 용량은 기술의 척도가 아닙니다.
    V=IR 이지요?
    차에 24볼트가 쓰인다고 합시다.
    18650 1개는 보통 3A,3.6V를 갖고 있지요.
    차에 쓰이는 24볼트가 되려면 3.6*7을 해줘야 합니다. 즉 7개의 셀이 직렬로 1개의 모듈이 되는 것이죠.
    1개의 모듈은 24V,3A를 갖고 있습니다.
    그럼 이말은 모듈을 병렬로 많이 이어 붙일수록 배터리의 용량이 된다는 것이죠.
    배터리의 용량과 고율방전이 회사의 기술력이 아닙니다...

    • 2016.10.27 13:43 신고

      주행거리가 기술의 척도가 아니다라...

      그러면 왜 많은 회사들이 전기차를 만들 때 주행거리를 내세울까요? 현대가 만든 하이브리드차 아이오닉의 광고 조차도 주행거리를 가장 많이 강조합니다.

      적어도 서울에서 부산까지 멈추지않고 가려면 긴 주행거리가 필요하잖아요? 그러면 소비자가 원하는 '니즈'를 충족해 주는게 기술의 척도가 아니면 도데체 뭐가 기술에 척도인가요?

      제한된 공간안에 배터리를 효율적으로 채우는 것도 기술의 척도입니다.

  • 어처구니없네
    2017.06.18 04:45 신고

    자동차에서 가장 기본되는 척도가 주행거리임
    주행거리가 기술의 척도가 아니라고?
    세계 최초로 자동차랍시고 나온 석탄으로 보일러때우던 시속 3.8키로짜리 자동차와 지금 자동차들 비교해보던가
    기술의 척도가 아녀?
    사람이면 말을 해라 짖지말고

Designed by CMSFactory.NET

전직 오피실장이 알려주는 오피업계의 모든 것 - 1편

한국인으로 태어나지 않아 다행인 이유 5가지

이혼율로 보는 국제결혼 궁합 순위

서울대 교수가 알려주는 거북목 교정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