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당 체제 대선, 각 당의 필승 시나리오

1. 더불어민주당

현재 문재인 전 대표가 지지율 1위로 당선이 확실시 보이지만, 대선 막판 보수의 결집을 대비하여야 한다. 황교안 권한대행의 지지율이 오르고 있는 지금, 더불어민주당은 오히려 바른정당과 각을 세우는 모양새를 만드는 게 좋다. 황 권한대행이 TV토론에 나올 수 없는 지금, 바른정당과 토론회를 가진다던가, 언론을 통해 대립각을 세우는 메세지를 주고받으면, 보수층 지지자들은 “아, 유승민이 (또는 남경필이) 문재인의 최대 적이구나” 하는 생각을 심어줄 수 있다. 이러면 보수층은 새누리와 바른정당을 지지하는 세력들로 갈라지게 되고, 이것을 적절히 대선까지 유지하면 대선은 따놓은 단상이라 할 수 있다.



2. 바른정당

당의 대선 후보 지지율이 모두 5%를 넘지 못하는 지금, 반기문 전 총장을 영입하는 것이 가장 나아보인다. (물론 이것은 전적으로 둘의 합의가 됐을 때 일이다) 그리고 아직 보수 지지층이 남아 있는 새누리당과는 절대 큰 각을 세우지 않고, 오직 더불어민주당과 대립각을 세워 ‘양자 대결 프레임’을 만드는 것이 좋다. 그러면 대선을 승리하지 못하더라도 ‘보수의 대표’라는 이미지를 국민들에게 심어주는 효과가 생기고 당의 지지율도 어느 정도 끌어 올릴 수 있다.



3. 새누리당

현 조기 대선에서 가장 곤란한 입장에 처한 당이다. 탄핵기각을 가장 바라고 있을 것이고, 여전히 박근혜 대통령이 당에서 제명되지 않았기 때문에 조기 대선을 적극적으로 준비하는 모습을 보일 경우 탄핵인용을 바라는 늬앙스로 비춰질 수 있기 때문이다. 그래도 반기문 전 총장의 지지율이 떨어지고 대신 황교안 권한대행의 지지율이 오른 것은 새누리당이 아직 포기할 정도까지는 아니라는 단계라고 말해주고 있다.



4. 국민의당

사실 국민의당은 더민주, 새누리, 바른정당, 정의당 중에 가장 중도에 가깝다고 볼 수 있는 당이다. 그러나 300명을 뽑는 국회의원 선거와 달리 단 1명을 뽑는 대통령 선거에서는 사실상 승리하기 힘들어 보인다. (중도 성향의 후보가 대통령이 된 사례는 세계 어느 나라든 극히 드문 케이스다) 고로, 국민의당은 대선 중반까지 합리적인 중도 스탠스를 취하다가 보수와 진보가 박빙 양상을 보일 때 한쪽을 지지해서 정권창출을 만들어 주는 모습이 향후 총선에서 자신의 당에 좋은 결과를 가져올 수 있을 것이다. 중도란, 정말 딱 중간만 지지하는 세력들이 있을 수 있지만, 보수를 지지했다가 진보를 지지하는 중도 세력도 있기 때문에 시대의 흐름에 맞는 정당의 편을 드는 것이 훨씬 나아 보인다. 물론, 대선 기간 중 보수와 진보 한쪽이라도 자멸하여 국민의당이 대안 세력으로 만들어 지지 않는다면 말이다.

신고

아래 추천❤️‍버튼을 눌러주세요!

댓글(0)

Designed by CMSFactory.NET

전직 오피실장이 알려주는 오피업계의 모든 것 - 1편

한국인으로 태어나지 않아 다행인 이유 5가지

이혼율로 보는 국제결혼 궁합 순위

서울대 교수가 알려주는 거북목 교정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