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 에어팟 vs 브리츠, 블루투스 이어폰 단점 분석

브리츠의 신형 블루투스 이어폰이 마침내 도착했다.


모델명은 BZ-M800






이런 식으로 목에 걸고다니는 블루투스 이어폰이다.


덕분에 요즘 내 주머니는 한결 가벼워졌다.


더이상 꼬이고 꼬여버린 이어폰을 주머니 속에 넣지두지 않아도 되니까.








자, 이제 에어팟에 대해 알아보자.








그만 알아보자


휴머노이드가 통신을 시도하고 있는 모습이다






반면, 브리츠는 기존 이어폰들과 가장 흡사하게 생겨 에어팟보다 거부감이 덜하다.






그리고 에어팟은 한쪽 이어폰을 잃어버릴까봐 저런 악세사리까지 따로 나올 정도인데,


모두가 알다시피 애플 제품 관련 악세사리들은 가격이 대부분 창렬이다. 그러니 그냥 브리츠를 사라


그리고 충전하려면 다시 저걸 빼야되는데 얼마나 귀찮은 짓인가?






공기 중에 팟! 팟! 하고 떨군하고 해서

‘에어팟’이라 카더라






게다가 브리츠 m800은 위에 처럼 넥밴드 형식의 블루투스 이어폰보다 무게도 훨씬 가벼워서,


어깨에 주는 부담감 역시 적다.


넥밴드 형식은 뭔가 아재처럼 보임...






앞서 말했듯, 에어팟은 충전하려면 전용 케이스를 따로 들고 다녀야 하는데,


음악을 여러번 듣다가 안듣다가 하는 사람이라면, 이어폰을 넣다 뺐다 하느라 조금 귀찮을 것이다.


그나저나, 저 케이스가 치실통으로 보이는 건 나뿐인가?



게다가 에어팟의 충전 케이스는 자석 부분에 먼지가 잘 끼여서 좀 짜증이.






반면, 브리츠는 케이스 따위 필요없고, 5핀 충전기를 본체에 꽂기만 하면 된다.


핸드폰이 충전 가능한 곳이면 어디든 충전이 가능하다는 얘기다.


그리고 기본 구성품에 충전 케이블까지 포함되어 있으니 아이폰 사용자라도 걱정 ㄴㄴ






이어폰 줄은 나노 코팅되어 있어서 완전방수가 된다.


음악을 들으며 운동을 하는 사람이라면 정말 안성맞춤인 제품😃


그리고 이어폰 뒷면에 자석이 내장돼있어서, 음악을 안 들을 때 저렇게 붙여놓으면 절대 떨어트릴 일이 없다.






만약, 자석을 이용한 방법이 싫다면 기본 구성품에 있는 집게를 끼워서 옷에 고정 시켜도 된다. (이 방법은 한쪽으로만 음악들을 때 무게 쏠림 방지에도 유용함)


위 방법 마저도 모두 싫다면 손목에 휘감아도 되고, 가방에 걸고 다녀도 되고, 맘껏 응용이 가능하다. 그냥 주머니에 넣던가






음질은 준수한 편이고,


음악 7시간, 대기 200시간으로 여유로운 사용이 가능하다.






그 외에, 여러가지 구성품들도 있고,


이어폰 자체에서 음량 조절이 세세하게 가능해서,


소리 크기에 민감한 나 같은 사람들에게 좋다.


블루투스 4.1지원 + 멀티페어링 등도 가능하니 참고.





총평: ★★★★





블루투스 이어폰을 쓰면 좋은 점

1. 핸드폰을 주머니에 넣고 앉을 때, 이어폰 단자가 부러지거나 단선이 되는 게 아닌지, 불안해 할 필요가 없어진다. (정말 이거 하나만으로도 심리적으로 되게 편안해짐)


2. 음악을 들으며 주머니에 핸드폰을 넣을 때, 반드시 이어폰 단자를 위로 향하게 해야되는 귀찮음이 사라진다.


3. 음악을 듣는 동안, 팔과 어깨를 맘껏 펴도 된다. (유선 이어폰을 쓰던 시절, 단자가 빠질까봐 어깨가 경직되어있었다는 것을 블루투스 이어폰을 사용해보고 처음 알게 됐음)


4. 핸드폰을 살 때, 이어폰 단자가 위에 달린 폰인지, 아래에 달린 폰인지 더이상 신경 안 쓰게 된다.




에어팟의 단점

에어팟 사려는 사람들이 착각하는 게 하나 있는데, 에어팟은 기존의 이어팟보다 크기가 훨씬 크다. 케이스를 하나 더 씌워놓은 것마냥 크다. 그래서 귀에 담배를 꽂아놓은 것처럼 사람이 너무 웃기게 보여서 막상 밖에선 사용하기가 꺼려진다.


그리고 충전을 하려면 충전 케이스를 따로 들고 다녀야 해서 유선을 쓸 때보다 더 귀찮은 경우도 있었고, 케이스의 자석 달린 부분에는 먼지도 자주 낀다. 거기에 가격도 비싸고, 누구랑 툭 부딪혔다간 한쪽 이어폰이 떨어져 분실이나 파손될 것 같아서 괜히 낭패 볼 순간이 올 것 같은 불안한 느낌이 늘 존재한다.


하지만 브리츠는 이 모든 단점을 커버한다. 기존 이어폰과 가장 흡사해서 이질감이 없고, 한쪽 이어폰만 잃어버리는 분실의 위험도 없으며, 충전이 쉽고, 음악을 안들을 땐 어깨에 걸고 다니면 돼서, 주머니가 한결 더 가벼워지니, 그냥 음악만 즐기면 되는 이어폰인 것.



[ 위에 추천❤️‍버튼을 눌러주세요 ]

댓글(9)

  • 2017.10.20 17:01 신고

    브리츠에서 제공받고 에어팟 깠네

    • 2017.10.21 04:00 신고

      브리츠가 제품 제공한거 맞는데요. 에어팟도 쓰는데요?

      그리고 애플이 무슨 성역인가요? 까면 안되게?

      위 사진에 같이 나온 맥북을 보면 알겠지만 아주 오래전부터 애플제품을 쓰고 있습니다.

      그런데 인터넷에서 가끔 이런분들 보이면 참 별로네요. 애플을 종교 수준으로 찬양하고 쉴드치는 사람들이요.

      위에 제시한 에어팟 단점들이 문제있으면 반박을 하세요.

      마치 브리츠에서 제공 받았기 때문에 애플이 까인다는 식의 피해망상 댓글로 제 눈쌀 찌푸리게 만들지 마시고요.

      케이스 없으면 충전도 안되고, 한 쪽 에어팟 잃어버릴거 염려해서 애플조차도 한 쪽을 8만원 넘게 받고 있고, 음량조절도 음성인식으로 밖에 못해서 엄청 불편하고요.

  • 익명희망
    2017.11.03 20:11 신고

    답글이 하도 황당해서 제스스로 지우고 갑니다.
    갈 길 갈테니 '주관적' 인 글 많이 쓰세요.
    하기야 그러니 블로그 운영하시는 거겠죠.

    • 2017.11.03 20:37 신고

      저기요.

      님이 이때까지 말했던 건, 님이 그렇게 강조하는 '공정성'과는 전혀 상관이 없어요.

      제가 에어팟 끼고 흔들다가 빠졌는데 "전혀 안빠져요~"라고 말하면 공정성이 없다고 할 수 있겠죠. 근데 에어팟은 제 귀에 빠졌고, 빠졌다고 글 썼습니다. 근데 그게 불공정하다고요?

      그리고 이게 '일부'라고 안썼다고 불공정하다 고요? 남은 귀에서 안빠지니까 제가 그 사실을 하나하나 우려해서 글을 써야되나요?

      그럼 반대로 "아무리 흔들어도 안빠져요~"라고 리뷰하는 곳에서 "일부 사람들은 빠질 수도 있습니다. 본문에 추가하세요."라고 님이 댓글 쓰신 적 있으세요?

      님 말대로라면 그게 '공정'한거잖아요? 쓰셨으면 링크거세요. 인정합니다.

      아니면 그냥 애플이 까이는게 불편해서 그렇다고 하세요. 그 반대는 절대 반박 안다시면서 공정성 운운이라뇨.

      이건 뭐, 종교인이 성범죄 사고칠 때마다 '일부' 문제일 뿐이다라고 운운하는 추종자들 같네요.

  • 에어팟
    2017.11.11 16:23 신고

    제 귀에서는 안빠져요^^
    모든 사람들 귀가 당신만 하지는 않아요^^
    그리고 단점 을 섰으면 장점을 써야
    글보는 사람도 편안 할거 같네요..
    그거아세요?
    통화 품질 때문에 결국 싸구려 불루투수 못써요~
    운전중 상대방이 엄청 짜증내요 ~ 싸구려 블루투스 쓴다고 ㅎ에어팟 바꾸고 나선 이런말 한번도 안들어봤고요~
    아무리 깐 다 한들 애플은 애플임요~~ㅋ

    • 2017.11.11 17:59 신고

      제 귀에서는 빠져요^^
      모든 사람들 귀가 당신만 하지는 않아요^^

      그리고 제목에 '단점'이라고 써놨는데 굳이 여기서 장점을 운운하시는 이유가...?

      그리고 본인이 싸구려 블루투스 쓴걸 왜 저한테 따지세요?

      그리고, 싸구려 이어폰 쓰다가, 비싼 돈 주고 에어팟 써봤는데 역시 애플짱이다? ㅋㅋ

      비교를 할려면 에어팟만한 가격의 타사 제품을 쓰고나서 찬양을 하시던가 해야죠.

      비싼게 좋은 건 당연한건데 이게 무슨 애플이여서 짱이라는 듯한 ㅡㅡ

      그리고 에어팟만한 가격에 통화품질이 안좋은 블루투스 이어폰을 찾기가 더 힘듭니다.

      애빠들은 유독 '역시 애플이야~'라는 식의 자기합리화가 심한듯.

  • 2018.01.27 00:46 신고

    앱등이들 극혐이네 ㅋㅋㅋ 다 맞는말이구만

  • 익명
    2018.03.01 14:04 신고

    궁금한게 있습니다.

    에어팟을 꼽고 듣는 중에 일시정지하고 다시 들으면 바로 들리나요 아님 몇초 뒤에 다시 들리나요??
    싱크가 늦는 레이턴시가 아니라
    재생 멈춤 반복하는 강의를 들어야 되서 ㅜㅜ 이런 리뷰는 아무도 없어서요...

    모비프렌꺼는 멈춤하고 다시 재생하는 시간이 3초이내면 바로 들리는데
    엠지택꺼는 멈춤하고 다시 재생할때 딜레이 시간이 있어서요 ㅜㅜ

  • 2018.03.19 17:08

    비밀댓글입니다

Designed by CMSFactory.NET

전직 오피실장이 알려주는 오피업계의 모든 것 - 1편

한국인으로 태어나지 않아 다행인 이유 5가지

이혼율로 보는 국제결혼 궁합 순위

서울대 교수가 알려주는 거북목 교정운동